선거 이야기지방자치경제/사회교육/복지문화/스포츠칼럼논평기관/사회단체내고장으뜸상품향우소식카메라출동화순방방곡곡
편집  2019.10.15 [06:01]
전체기사  
경제/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민에게 피해주는 군수 퇴진하라”
해주최씨사당 ‘고사정’ 도지정문화제 해제 촉구 무기한 집단시위
 
박미경 기자   기사입력  2018/10/31 [20:55]
▲     ©화순자치뉴스

 

화순읍 삼천리 주민들이 해주최씨문중소유의 사당인 ‘고사정’의 도지정문화재 해제와 구충곤 군수의 퇴진을 요구하며 무기한 집단시위에 들어갔다. 고사정의 문화재적 가치와 고사정을 문화재로 지정한 배경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2015년 12월 도지정 기념물 249호로 지정된 고사정은 조선시대 숙종 4년(1678)에 최후헌(崔後憲)이 부친 최홍우(崔弘宇)를 기리기 위해 건립한 누정으로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으로 활동했던 화순출신 최경회 장군이 의병청을 설치했던 곳이다.

 

주민들의 반발은 최근 화순축협이 고사정 인근에 하나로마트를 짓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화순축협이 수차례에 걸쳐 설계변경을 요구받은 이유가 문화재 도지정문화재 주변이기 때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주민들의 재산권 행사 제한이 현실화되면서 집단반발로 이어진 것이다.

 

화순군이 문화재 주변 지역에 대한 주택 신축 등 개발행위 제한 등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고 있는 것도 이유가 됐다.

 

고사정 주변은 홍이식 군수시절 화순군이 대규모택지개발을 추진하면서 공원부지로 지정하려고 했던 곳이어서 주민들의 분노가 더 컸다.

 

공원부지로 지정될 경우 재산권행사가 거의 불가능해 당시도 거센 반발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문화재 주변이라는 이유로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게 된 때문이다.

 

고사정의 문화재적 가치에도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주민들은 “고사정은 해주최씨문중의 사당으로 임진왜란 당시 최경회 장군이 의병청을 설치하고 의병활동을 논의했던 곳으로, 화순군향토문화유산에서 도지정문화재로 승격됐다”며 “고사정은 문화재적 가치가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특히 “향토문화유산에도 예산지원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고사정을 도지정문화재로 승격시킨 것은 개인재산에 예산을 지원해주기 위한 꼼수”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고사정은 도지정문화재로 지정 이후 예산지원이 대폭 늘었다. 화순군은 2015년 본예산에 흰개미방제를 위한 해체보수비 3억원을 투입한 후 2015년 12월 도지정문화재 지정 이후 총 15억 6천만원을 고사정에 투입했다.

 

2016년 1회 추경을 통해 편성된 10억원은 주민들의 주장에 힘을 싣는다. 해당예산은 당초 ‘관리사 보수 및 담장, 석축공사비’로 16년 본예산에 편성됐다가 “고사정을 보존하기 위한 예산이 아니다”는 등의 이유로 화순군의회로부터 전액 삭감당했다.

 

그러자 화순군은 16년 1회 추경에 해당예산을 재편성해 의회의 승인을 받았고 구충곤 군수와 같은 민주당 일색인 화순군의회는 이를 승인했다.

 

사업의 내용도 ‘유물관 및 관리사 건립’으로 바뀌면서 고사정 부지에서 살고 있는 최모씨 소유의 집을 새단장해주는 셈이 됐다. 사업의 내용이 바뀌면서 고사정 주변정비로 3억원, 석축 및 담장보수로 2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주민들은 “화순군이 고사정을 도지정문화재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도 듣지 않았고, 문화재로 지정될 경우 재산권 행사가 제한된다는 사실도 알리지 않았다. 주민들을 무시하는 군수는 군수가 아니다"며 구충곤 군수의 퇴진과 함께 고사정의 도지정문화제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

 

예전처럼 주변지역 개발행위에 제한을 받지 않는 향토문화유산으로 관리해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를 침해하지 말라는 요구다.

 

또한 "고사정에 대한 도지정문화재 지정이 해제될 때까지 화순군청과 화순국화향연 축제장 등에서 무기한 집단시위를 펼치는 한편 고사정을 문화재로 지정한 배경 등에 대해 철저히 파헤칠 것”이라고 밝혀 관심이 쏠린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31 [20:55]  최종편집: ⓒ hwasunjachinews.net
다른기사보러가기 박미경 기자 의 다른기사 보러가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지나가는 소 18/11/02 [14:28] 수정 삭제  
  거짓말만 하더니 명품화순 조용할 날이 없네그려~~~
삼철리 18/11/03 [22:27] 수정 삭제  
  참 어이없소이다.
별것도 아닌곳에다 문화제 지정?
우리가 낸 혈세가 이렇게 하찬은 곳에 쓰이다니,
참 한심합니다. ㅉ...ㅉ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전남 화순군 화순읍 광덕로 180, 214호 (만연리, 부영3차상가) ㅣ등록번호 : 전남 아00155ㅣ발행/편집인 조병열ㅣ등록일 : 2011. 9. 14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대윤 ㅣ [광고/제보전화 : 070-8808-5061, 010-2643-5128]ㅣ 팩스 : 061-373-5061 ㅣ E-mail : jb126349@hanmail.net
Copyright ⓒ 2011 화순자치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wasunjachinews.net for more information.